로그인
Sign in


"잘린 푸시"와 "잘리지 않은 푸시"를 쉽게 나누어 구사하는 요령

상급자라면 이런 요령이 없더라도 충분히 구사하고 계실 것으로 생각됩니다만 기술적으로 이보다 뒤떨어진 초~중급자에게는 대단히 유용한 방법입니다.

그것은 프리핸드를 사용하는 것입니다.

동일한 폼에서 프리핸드(프리핸드 쪽의 어깨)를 힘차게 뒤로 빼 주면 날카롭게 잘린 푸시가 됩니다.

그리고, 프리핸드를 움직이지 말고 고정시킨 채로 두면 잘리지 않은 밋밋한 푸시가 됩니다.

임팩트를 전후하여 순간적으로 프리핸드를 쓰느냐 쓰지 않느냐의 차이일 뿐인 거의 같은 동작으로 상당히 다른 두 종류의 공을 보낼 수 있습니다..

리시브를 마치 서비스를 하듯이 변화를 줄 수 있는 간단한 방법입니다. 반드시 연습하셔서 실전에 활용해 보시기 바랍니다.

(고슴도치 참고)

 

가시앙의 푸시는 팔만 뻣지 않고, 몸을 함께 움직이므로 안정되게 들어간다.

또 푸시(대상기술)은 엄지와 검지에 힘을 주어 라켓을 잘 잡아야 한다.

반대로 롱 스윙은 약지와 새끼 손가락에 힘을 주어 라켓을 잘 잡는다.

 

하단 표시 내용